2018.09.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4℃
  • 구름조금강릉 17.7℃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조금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0.0℃
  • 구름많음울산 20.9℃
  • 광주 21.9℃
  • 맑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17.4℃
  • 흐림보은 19.3℃
  • 구름조금금산 19.7℃
  • 맑음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19.2℃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양봉산업 지키자”…결연한 의지 확인

경주서 열린 ‘양봉인의 날 & 벌꿀축제’ 성료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매서운 날씨였다.
지난 8~9양일간 경주 실내체육관 일대에서 열린 제 41회 양봉인의 날 & 벌꿀축제<사진>에는 추위에 아랑곳 않는 전국의 양봉농가 5천여명이 참석했다.
8일 열린 개회식에서 조균환 한국양봉협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부터 시작된 허니 열풍으로 양봉산업이 유례없는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올해 아카시아 벌꿀의 흉작으로 양봉농가 모두는 큰 어려움에 빠진 상태다. 여기에 수입벌꿀의 공세는 날로 강해지고, 베트남과의 FTA는 국내 양봉산업의 심각한 위협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양봉농가 여러분의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 협회는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봉인의 날을 기념해 주최 측에서는 심포지엄을 진행했고, 참석한 양봉농가들은 축하공연 및 노래자랑 등을 즐기면서 그간의 노고를 잠시나마 잊었다.
한편, 양봉산물 전시 및 판매행사, 양봉기자재 전시행사에서는 각종 우수한 국내산 양봉산물과 양봉기자재가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