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7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한우 산지價 비웃는 ‘청개구리’ 소비자價

지난해 6월 기점 도매가 지속하락 불구 소비자가는 되레 올라

 

소비시장 위축 따른 유통마진 상승 분석

 

한우 도매가격은 지난해 6월을 기점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등급판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한우 평균도매가격은 1만9천82원/kg이었다. 이후 지속적인 하락세를 이어간 결과 올 1월 평균도매가격은 1만5천601원/kg까지 떨어졌다.
청탁금지법 시행이 발표된 직후부터 떨어지기 시작한 도매가격은 좀처럼 회생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으며, 올해 설 명절 특수 또한 제대로 누리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놀라운 것은 이렇게 도매가격이 하락하는 상황에서도 소비자가격은 오히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5일 1등급 등심의 소비자가격은 7만5천63원/kg이었다. 올해 2월 15일의 1등급 한우등심의 소비자가격은 7만9천192원/kg으로 조사됐다.
도매가격이 kg당 4천원 하락하는 동안에 소비자가격은 kg당 4천원 가까이 인상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소비부진으로 인한 손해를 상쇄하기 위해 유통업체에서 마진을 높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한우의 전체 소비가 감소하는 상황이다. 업체에서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마진을 높인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유통단계의 과도한 마진은 있을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A 유통업체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과도한 마진을 가져간다는 것은 곧 자살행위다. 통계상으로 볼 수 없는 가령 백화점의 경우 프리미엄급 브랜드 제품을 높은 가격에 판매한다던가 하는 식의 사례 등이 감안된다면 결과가 다소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은 “한우농가들이 산지가격 하락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소비자들은 가격이 비싸다고 그 책임을 농가들에게 전가하고 있다. 협회는 이미 오래전부터 산지가격과 소비자가격이 연동될 수 있는 가격연동제의 도입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분명한 원인규명과 대책마련이 이어져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낙농업계, 소비자 불안 해소 팔걷어 구제역에 비상이 걸리면서 낙농업계가 소비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현재 구제역은 빠르게 전파되고 있지 않지만 일부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축산업계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특히 소비를 늘리는 것이 올해 가장 큰 과제로 삼고 있는 낙농업계는 구제역으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불안감이 확산될까 걱정하면서 철저한 차단방역과 올바른 정보 제공에 나서고 있다. 한국낙농육우협회는 홈페이지에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강조하면서 구제역을 종식시키기 위해 농가가 지켜야 할 사항들을 홍보하고 있다. 특히 백신접종과 차단방역을 실시하는데 있어 수의사의 인력이 부족해 농가들의 역할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와 같은 노력의 결과일까. 처음 구제역이 발생하고 가장 많은 신고가 접수됐던 충북 보은지역에도 구제역이 잠잠해지고 있다.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역시 소비자들이 갖는 우유에 대한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유자조금은 홈페이지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언론보도 등을 소개하며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우유의 경우 고온 살균처리되어 유통되기 때문에 구제역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