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4 (금)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육계협 ‘정병학 호’ 한번 더 힘찬 출항

가금단체 임기만료 수장 선거 잇따라…육계협회 현 회장 재추대
토종닭협 28일·양계협 내달 26일 선출

 

회장임기가 만료된 주요 가금단체들이 AI 사태로 미뤄왔던 선거 정국에 돌입했다.
한국육계협회가 그 첫 테이프를 끊었다.
육계협회는 지난 23일 정기총회를 통해 정병학 회장<사진>을 재추대했다.
하지만 대한양계협회와 한국토종닭협회는 현직 회장의 불출마 선언과 후보사퇴로 새로운 인물의 등장이 유력시 되고 있는 상황.
양계협회는 내달 26일 회장선거를 치루게 된다. 이를 위해 내달 6~10일 후보자 접수를 실시할 예정. 주목할 것은 이번 선거부터 회장 후보자들은 3천만원 이상의 협찬금을 납부해야 한다.
이사회의 결정에 따라 협회 발전과 선거비용 충당을 위한 협찬금 제도가 도입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2~3명 정도가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토종닭협회는 이에 앞선 28일 정기총회를 통해 새로운 수장을 선출하게 된다.
지난 15~16일 이틀간 후보등록을 완료한데 이어 17일에는 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후보자적격 심사도 실시했다. 하지만 3명의 후보자 가운데 김근호 현회장이 일신상의 이유로 사퇴하면서 문정진 상임부회장과 조명옥 전북도지회장의 2파전으로 압축됐다.
이들 후보는 ▲개인농가, 산닭시장 활성화 ▲협회 표준계약서 시행 ▲한협과 협의, 계열사 종계 절반 감축 ▲개인종계장·부화장 활성 등을 공약으로 내세워 왔다.


정치권 언행불일치에 상처 입은 농심 청탁금지법으로 인한 한우업계의 피해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설 명절을 지나면서 한우업계에서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면서 당장 개정해야 한다는 촉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우협회를 중심으로 정치권과 접촉하면서 청탁금지법의 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은 상황. 더군다나 농가와의 면담에서는 개정을 약속하지만 돌아서서는 모른척하는 정치인들의 태도에 대해 한우인들은 불신이 쌓여가고 있다. 최근 한 유력정치인은 김홍길 한우협회장과의 면담에서 ‘청탁금지법이 현실적으로 문제가 있어 개정할 필요가 있다’는 발언을 했다. 유력정치인의 발언인 만큼 한우농가들에게는 크게 받아들여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에 대한 한우인들의 반응은 예상을 벗어났다. 한 한우농가는 “지금까지 숱하게 많은 국회의원을 만났고, 그들 모두가 청탁금지법 개정에 즉각 나설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 중 어느 하나도 지금까지 행동으로 보여준 사람은 없었다. 농가의 앞에서는 달콤한 말로 위로하지만 뒤돌아서는 금새 잊어버리는 것에 이제는 신물이 난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의 난감한 입장을 일부 이해하지만 농가의 진심을 몰라주는 태도가 더 큰 상처가 된다는 지적도 있다.

전국 쿼터관리 이전 ‘수급조절제’ 도입을 지속가능한 낙농산업의 발전을 위해 전국 단위 수급조절제와 용도별 차등가격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지인배 연구위원 등은 지난 15일 ‘낙농산업 구조개선 방안 연구’를 통해 원유의 수급안정과 국내산 유가공품 시장 확대가 중요하다고 지적하며 이와 같이 주장했다. 농경연에 따르면 일본, 미국 등 낙농 선진국들은 생산자 중심의 전국 단위 쿼터제를 통해 원유의 수급을 안정시키고 있다. 지인배 연구위원은 “전국 단위 쿼터제를 바로 도입하는 것은 실행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우선 전국 단위 수급조절제를 도입, 현재 농가가 보유한 계약 생산량(쿼터)은 유지해 농가의 재산권은 보호하고, 업체별·농가별 생산량만을 조절해 수급관리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전국 단위 쿼터제는 낙농진흥법 개정을 통해 시장이 안정되고 도입 여건이 성숙된 이후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농경연이 발표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단위 수급조절제를 시행할 경우 낙농가의 총 수취금액은 2조1천966억원으로 현재보다 농가 수취금액이 약 200억원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낙농가는 203만톤까지 유업체로부터 정상가격을 받고 가공용 원유

‘지역주의’ 적용 돈육 수입 첫 허용 검역의 단위를 국가가 아닌 ‘지역주의’ 개념으로 접근한 돼지고기 수입이 처음으로 허용됐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브라질 산따까따리나주(州)산 돼지고기 및 비식용 돼지생산물의 수입을 허용키로 하고 브라질 정부와 협의를 통해 지난달 수입위생조건 제정안을 마련했다. 검역당국의 한 관계자는 “브라질 정부가 구제역 청정지역으로 인정받은 산따까따리나주산 돼지고기에 대한 수입허용을 요청해 왔고, 수입위험 분석 과정을 거쳐 이를 수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리정부가 지역주의를 적용해 돼지고기 수입을 허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WTO/SPS 협정에서는 질병·병충해 비발생 지역 및 저발생 지역개념을 인정하고 있으며, OIE에서도 구제역 등 가축질병에 대한 지역 개념을 적용토록 하고 있다. 브라질은 수년 전부터 지역주의를 적용한 돼지고기 수입 허용을 요청해 왔지만 우리정부의 반대에 부딪혀 무산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례를 계기로 돼지고기는 물론 모든 축산물에 대해 지역주의를 내세운 각국의 개방압력이 거세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유통업계의 한 관계자는 “일단 선례를 남긴 만큼 우리정부 입장에서는 다른 국가들의 요구를 쉽게 외면하기는 힘들게 됐다”며 “더구나 지역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