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1 (금)

  • -동두천 28.5℃
  • -강릉 32.5℃
  • 박무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조금부산 28.6℃
  • -고창 30.6℃
  • 맑음제주 32.1℃
  • -강화 27.8℃
  • -보은 29.8℃
  • -금산 30.9℃
  • -강진군 31.0℃
  • -경주시 35.3℃
  • -거제 31.0℃

<기자수첩>씁쓸한 한우 스테이크 마케팅


한 대형 마트에서 한우스테이크 제품을 만들어 출시했다.
보섭살과 뒷다리살을 에이징해 부드러움을 높이고, 풍미를 살렸다. 시장 출시를 기념으로 할인행사도 진행했다.
지난 19일 한 곳을 직접 찾아갔다.
저녁 준비시간인 오후 5시 정육코너 앞에 사람들이 붐볐다.
스테이크 코너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단장한 그곳에서 가족들과 함께 먹을 한우스테이크를 사야겠다는 일종의 기대감을 안고 가까이 가서 자세히 살펴보고는 실망감을 감출 수 없었다.
마트에는 스테이크 코너를 구성해 한우와 호주산, 미국산 스테이크 제품을 한자리에서 판매하고 있었다. 매대를 찾은 소비자들 중 상당수가 한우 등심, 안심, 채끝 스테이크를 대신해 호주산과 미국산 제품을 선택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해 보였다.
먹기 좋게 두툼한 두께로 썰어 포장한 호주산 스테이크제품은 포장을 뜯고 굽기만 하면 바로 하나의 요리가 될 수 있도록 오일과 소금으로 시즈닝이 돼 있는 상태로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었다.
그 옆에 비싼 가격표를 달고 그저 그런(?) 포장을 하고 있는 등심, 안심, 채끝의 한우스테이크 제품은 상대적으로 초라해 보였다.
안내표지판에는 한우 보섭살과 뒷다리 스테이크를 할인 판매하고 있다고 붙어있지만 매대에는 안심, 등심, 채끝으로 구성된 제품만 있었다. 판촉사원은 이 제품들은 할인 대상 품목이 아니라면서 호주산 스테이크를 할인판매하고 있으니 한 번 먹어보라고 권했다.
솔직히 한우스테이크 제품을 출시한다는 것을 홍보수단으로 호주산 스테이크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심이 들었다.
많은 소비자들이 호주산을 선택하면서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판매방식에 대해 간섭할 수는 없다. 하지만 한우 스테이크 할인판매를 선전하면서 정작 할인 판매제품은 충분히 준비하지 않고, 매대 바로 옆에서 호주산 스테이크를 할인판매하는 것은 누가 보더라도 오해의 여지가 다분하다. 기대감을 갖고 찾아갔던 한우스테이크 판매현장에서 씁쓸함을 안고 빈손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




“비육돈 구제역 백신횟수 탄력적으로” 양돈업계가 비육돈에 대한 구제역 백신 2회 접종 전면 의무화를 추진하고 있는 정부 방침에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이병규)는 비육돈 구제역 백신접종 프로그램 개선방안을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했다. 비육돈에 대해서는 1회 예방접종을 기본원칙으로 하되, 발생위험도에 따라 지역 계절별로 구분해 백신접종 횟수를 탄력 적용하자는 것이다. 한돈협회는 이러한 원칙을 토대로 구제역 발생 시·군 및 그 인접 시·군 등 ‘위험지역’이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시기(10~1월)에만 2회를 접종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예방접종시기와 접종량 및 접종횟수를 해당백신의 국내 품목 허가 당시 내용, 즉 제품 부표에 표기된 데로 따르도록 한 정부의 관련고시 개정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현재 국내에 수입되고 있는 모든 구제역 백신이 비육돈에 대해 2회 접종을 권장하고 있는 만큼 정부의 개정안은 사실상 2회 접종 전면 의무화를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한돈협회는 비육돈에 대해서 구제역 백신 2회 접종이 전면 의무화될 경우 이상육이 급증, 수천억원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과 함께 소비자 불신의 확산이 불가피하다며 그 배경을 밝혔다. 한돈협회의 한 관계자는 “구제역 백신을

양계협, 육계 계열업체에 사육비 인상 촉구 “최근 3년간 많은 흑자를 기록한 계열사는 계약농가 사육비를 즉각 인상하라!”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 19일 성명서를 통해 각 계열업체에게 농가 사육비를 인상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국내 닭고기 생산액은 2005년 1조113억원이던 것이 2016년에는 1조9천억원으로 약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국내 육계산업은 타 농업과 달리 흔치 않은 계약사육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그 결과 애꿎은 계약사육 농가들만 불합리한 사육비를 지급받아 생계마저도 불안한 상태로 내몰렸다는 것. 또 20여년전 정한 기본 사육보수인 육계 생체 1kg당 140원은 지금도 그대로지만 일부 계열업체는 상대평가 도입으로 사료요구율 기준을 낮추는 등 결과적으로 실제 농가 사육비는 더욱 하락한 결과를 가져왔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최근 계열사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흑자로 전환된 상황이라 농가에게 지급할 수 있는 비용의 여력이 충분함에도 불구, 이를 이행하지 않아 지난해 말 AI 발생으로 피해까지 입은 사육농가들은 불만이 극에 달해 있다는 것이다. 이홍재 회장은 “이제 농가는 막다른 골목까지 몰려 있는 상황에서 계열사의 사육비 인상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장기간 이어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