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30.3℃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3℃
  • 울산 20.7℃
  • 흐림광주 20.9℃
  • 부산 21.1℃
  • 흐림고창 22.0℃
  • 제주 21.8℃
  • 흐림강화 26.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농협축산연구원, “먹는 물 관리한 한우, 출하성적도 좋아”

2019년 가축음용수 검사농장 성적분석 결과

[축산신문 신정훈 기자] 농협이 한우가 먹는 음용수를 검사한 농장의 출하성적이 검사를 하지 않은 농장보다 높을 수 있다고 밝혔다.
농협축산연구원(원장 강재영)은 지난 18일 농협한우종합시스템에 입력된 농장 중 2019년 1년 동안 가축음용수에 대한 정기검사를 실시한 249개 농장에서 출하된 한우 6천665두의 등급 판정 내역을 분석한 결과 1등급 이상 출현율이 77.8%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이 발표한 2019년 한우 1등급 이상 출현율은 73.9%이다.
6천665두의 등급별 출현율을 보면 1++등급은 16.7%, 1+등급은 31.3%로, 2019년 전체 1++등급 출현율 15.7%, 1+등급 28.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두 이상 출하한 농장의 경우 1++ 등급은 16.9%, 1+등급은 32.2%로 더욱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농협축산연구원은 2019년 우리나라 전체 한우 등급판정두수 76만5천297두 대비 표본이 적지만 가축음용수 관리가 출하성적과 연결될 가능성을 보여주는 자료라고 밝혔다.
강재영 원장은 “각종 법령에 의거 정기적으로 지하수 검사를 받게 되어 있는 만큼 한우농장도 가축음용수를 비롯한 자율적인 수질관리를 통해 출하성적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농협축산연구원은 가축음용수 검사와 퇴비 부숙도 검사 및 초음파진단과 친자확인사업 등을 통해 농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있다”고 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