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토)

  • 구름조금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11.3℃
  • 황사서울 6.7℃
  • 박무대전 8.2℃
  • 구름많음대구 12.7℃
  • 흐림울산 13.1℃
  • 박무광주 10.8℃
  • 흐림부산 14.8℃
  • 맑음고창 8.1℃
  • 흐림제주 13.9℃
  • 구름조금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6.4℃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2.7℃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종합

"4차 재난지원금, 농어업분야 직접 지원해야"

국민의힘, 성명서 발표

국민의힘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지난 3일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차 재난지원금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에 농어업분야 직접 지원을 강력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농수산물 소비 위축과 판로 단절, 빈번한 자연재해로 막대한 피해가 누적되었으나 4차에 걸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사실상 배제된 농어업계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국회 농해수위 국민의힘 간사를 맡은 이만희 의원의 주도로 이뤄졌다.

이번 19조5천억원 규모의 역대급 추경안에도 농어업 예산은 전체의 0.1% 수준인 210억여원에 그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마저도 2개월, 6개월짜리 세금으로 급조한 일자리 지원사업이 대부분으로 농어업인 직접 지원예산은 전무하다는 설명이다.

이만희 의원은 "코로나19라는 재난 상황에서 국가가 예산을 무기로 힘없는 농어업인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현 정권의 농업홀대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추경안의 국회 증액을 통해 화훼, 친환경, 낙농가를 비롯해 말산업, 농어촌관광 등 코로나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농어민과 관련산업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경영비 직접 지원, 농어업인 전기로 감면과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ㆍ고령 농어업인 등의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