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6 (수)

  • -동두천 13.7℃
  • -강릉 16.4℃
  • 구름조금서울 13.6℃
  • 구름많음대전 13.4℃
  • 구름많음대구 13.9℃
  • 구름조금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9.7℃
  • -고창 17.4℃
  • 흐림제주 16.9℃
  • -강화 12.4℃
  • -보은 13.6℃
  • -금산 13.0℃
  • -강진군 15.4℃
  • -경주시 15.4℃
  • -거제 17.0℃

한우협, 임원 선거 실시

감사 송무찬·정길철 후보
찬반투표 방역차원 서면으로
부회장직 응모자 없어 연기

 

전국한우협회의 부회장과 감사 선거가 진행된다.
이번에 선출되는 임원은 부회장 1명과 감사 2명으로 신임 부회장은 보궐선거로 인한 잔여임기를 수행하게 되며 감사는 임기만료로 인한 신규 선출이다.
부회장직의 경우 아직 응모자가 없어 다음 기회로 미뤄졌으며, 감사직은 전임 송무찬 감사와 함께 정길철 현 한우협회 강릉지부장이 출마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우협회 임원의 경우 총회를 통해 결정해야 하지만 현재 구제역으로 인해 총회를 개최하지 못함에 따라 찬반투표를 서면결의로 진행하게 된다.
한편, 한우협회 부회장과 감사의 임기는 2018년 2월 28일까지다.




“비발생지 구제역 사전검사 대상 축소를” 대한한돈협회(회장 이병규)가 충남 인접 8개 비발생시군에 대한 구제역 사전검사 대상 축소를 정부에 요청했다. 검사대기에 따른 출하적체는 물론 검사관의 농장중복 방문으로 인한 방역상 위험성을 감안한 것이다. 정부는 ‘충남 인접지역 방역관리 강화방안’을 통해 구제역 발생 시군에 인접한 경기도의 평택 · 안성, 충북의 진천 · 청주, 전북의 익산 · 완주, 세종, 대전(이하 충남 인접 8개시군)의 경우 지난달 30일부터 충남도 이동제한 해제 시까지 돼지 도축출하 또는 이동시 사전검사를 실시하고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만 돼지를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해당 8개시군 양돈농가의 경우 타 시도로 돼지를 이동하거나 출하하는 것은 물론 관할 시도 내에서도 사전검사를 받아야만 이동이 가능한 실정이다. 그러자 현장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시도 내에서 돼지를 이동하는 부분까지 과도하게 검사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한돈협회는 이에대해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조치를 충분히 이해하고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다만 구제역 발생 인접이라고는 하나 비발생지역임을 감안, 타 시도로 돼지를 이동하거나 출하하는 농가로 검사대상을 국

외형은 크게 확대됐지만…산란성계육 ‘밀어내기 수출’ 논란 당초 우려와는 달리 산란성계육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수출단가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하락, 이른바 ‘밀어내기 수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올 1~2월 산란성계육 수출량은 총 3천408톤으로 전년 동기대비(2천238톤) 52%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0월 2천톤의 벽을 넘어선데 이어, 12월에는 사상 최대인 3천116톤을 기록하는 등 적어도 물량면에서는 그 어느 때 보다 순항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수출내용을 보면 사정이 달라진다. 올해 국내산 산란성계육의 수출단가는 kg당 평균 1.14달러선. 1.4달러 수준이었던 1년전과 비교해 무려 22% 가량 하락했다. 최근의 산란성계육 수출량 증가가 현지 수요 보다는 국내 업체들의 ‘밀어내기’ 에 의한 것임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실제로 산란성계육 업체의 한 관계자는 “산란성계 출하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도계일정 조차 잡기 힘들 정도”라며 “쌓여만 가는 재고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단가를 낮추더라도 해외로 빼내는데 초점을 맞추다보니 수출량이 늘어난 것 같다”고 밝혔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최근의 수출전략이 당장은 이익처럼 보일수 있겠지만 장기적인 시각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