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1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고

<논단> 인드라의 그물 속에서 생각하는 당신

  • 등록 2017.09.01 10:30:44


윤 여 임 대표(조란목장)


여름을 보내며 모든 사람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왜 이렇게 덥냐고, 더워서 못살겠다고 아우성이었다. 정말 더웠다. 미용실에 갔더니 손놀림이 유연하고 감각이 뛰어난 원장도 능숙하게 가위질을 하며 더워서 못살겠다고 하소연이었다. 에어컨의 온도는 22℃. 하마터면 이렇게 시원한 곳에서 하루 종일 일하며 뭐가 덥냐고 한마디 할 뻔 했다. 수십 대의 선풍기 밑에서도 침을 흘리며 죽어도 젖을 만들어내야만 하는 본능으로 고생하는 우리 소들과, 그 가축을 돌보느라 땀에 전 옷으로 이 혹서를 견디는 목장사람들을 생각해 보라고 말이다. 목장의 여름은 길고 혹독하다. 분만이라도 하면 고온다습의 악조건을 딛고 무사히 비유기에 안착하도록 하기 위해 그 애로는 몇 배 더해지기 마련이다.
그뿐이 아니다. 비가 안 와도 걱정, 많이 와도 걱정, 풀은 왜 그렇게 쉬이 자라는지 정신이 없다. 시원할 때 해야 하니까 젖 짜고 아침 먹기 전에 풀이라도 한바탕 뽑고 나면 진이 다 빠져 밥맛도 없는데다 날벌레는 왜 그렇게 덤비는지 못 견딜 지경이다. 누가 목장 하라고, 촌에서 살라고 등 떠민 사람은 없건만 이건 뭐지 싶을 때도 있어 여름나기는 그야말로 고달픈 투쟁의 연속인데 말이다. 그러나 그 순간 그 말을 꼭 삼켰다. 경중의 차이는 분명 존재하지만 이 더위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어디 목장사람들 뿐이겠는가. 사람들은 누구나 생업에서 자신만의 남모를 애로를 지니고 있을 터였다. 미용실에서 나오니 바로 옆집이 떡볶이와 튀김을 파는 집이었다. 찜통더위에 기름 솥 앞에서 종일 서 있는 젊은 부부가 예사로 뵈질 않아 예정에도 없이 튀김 몇 조각과 떡볶이로 점심을 먹었다.
여름이면 동병상련으로 항상 우리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삶을 영위할 수 있는지를 깊이 생각해 보게 된다. 숯불에서 지글지글 익으며 사람들의 구미를 한껏 돋우는 고기를 생각해 보자. 정성들여 가축을 키워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다 자란 가축은 도축장으로 옮겨야 한다. 이후 보통사람이면 엄두도 내기 어려운 힘들고 험한 일을 해야 하는 사람들의 노고는 얼마나 크겠는가. 사실 일일이 그 과정을 다 알 필요는 없다 하더라도 최소한 내 앞에 놓인 우유 한잔, 맛나게 먹는 고기 한 접시가 정녕 어떻게 우리 앞에 왔는지 수고로운 손길을 기억하는 것, 그것이 바로 인간의 근본을 생각하게 만드는 시작일 것이다. 비록 돈으로 대가를 치르지만 그 가치보다 훨씬 더 궂은일을 견디는 이름 모를 수많은 사람들의 노고로 삶을 영위한다는 사실을 되새겨 볼 일이다.
삶에서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는 단 하루도 살아갈 수 없는 것이 현대인들의 운명이다. 세계화는 국경너머까지 그 의존성을 더욱 심화시키고 원하던 원치 않던 식재료의 다국적화는 밥상에서 피할 수 없는 일이 되어 버렸다. 어디 밥상뿐인가. 몇 년 전,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소지품의 원산지를 조사해 보라고 한 적이 있다. 한 학생이 갑자기 비명을 질렀다. “어머나, 제 재킷이 메이드인 미얀마예요.” 놀란 학생들이 다가와 재킷라벨을 재차 확인했고 그 학생은 몇 년을 입어온 옷의 원산지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건 우리도 마찬가지였다. 설마 미얀마에서 만든 옷까지 입고 있을 줄이야.
이 더위 속에서 한번쯤은 소비자가 아닌 생산자를 왕 대접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농부시인 서정홍은 도서관강연을 마친 후 밥을 먹고 나오면서, 밥값을 해야겠다 싶어서 아이들이 아무렇게나 벗어던진 신발을 가지런히 놓았다고 쓰고 있다(시, [밥값]). 무더위에 공장에서 신발을 만들고 있을 노동자들을 생각하니 어쩐지 미안한 생각이 들어서였다고 한다. 고대 인도신화에 따르면 인드라신이 사는 궁전에는 보석이 꿰어진 그물이 있는데 그 보석은 서로 비추고 있어 하나의 빛깔이 변하면 다른 모든 보석의 빛깔도 변한다고 한다. 궁극적으로 세상만물은 서로에게 의존한다는 것이다. 베트남의 불교 승려이며 명상가인 틱낫한은 시인이라면 종이 한 장 속에서도 구름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구름이 없으면 비가 내리지 않고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나무가 자랄 수가 없어 종이를 만들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우유 한잔 속에서 구름을 볼 수는 없을 지라도 소를 키우는 사람들의 노고를 생각해 보는 것은 멋진 일이 아닐까. 오늘도 우리가 일용할 수많은 물건을 위해 세상 어디에선가 궂은 일 마다않고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는 이름 모를 당신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단란한 밥상을 마주하고 그 속에 담긴 수고와 인연을 기억해 줄 따뜻한 가슴을 지닌 또 다른 당신을 기대한다. 이 순간만큼은 물건을 사이에 두고 주고받는 돈은 잠시 잊어버리자. 우리는 21세기 인드라의 그물 속에서 촘촘히 맺어진 생산자인 동시에 소비자니까.



세계낙농 활기…답답한 우리 현실 세계 유제품 수요 증가, 친환경 축산으로의 전환 등 세계 낙농업계는 활기차게 변화하고 있지만 녹록치 않은 현실에 낙농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낙농진흥회는 최근 한국낙농체험목장협회 하계 워크숍에서 세계 낙농동향과 시사점 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낙농진흥회는 향후 세계 유제품 수요의 증가세를 주목했다. 손병갑 홍보본부장은 “중국·인도 등 신흥 경제지역의 중산층 확대와 식습관 변화로 세계 유제품 수요가 연간 2%대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염분·지방·설탕 함량과 식품안전성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가 커지면서 NGO 캠페인, WHO·각국 정보의 규제법령 형태가 나타나고 있으며, 낙농선진국들은 ‘친환경’이라는 카드를 꺼내 소비자들의 요구에 걸맞게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의 경우 가축의 다섯가지 자유(배고픔·갈증·영양불량, 불편함, 질병·고통·상처, 정상적 행동반경, 스트레스와 공포)를 바탕으로 동물복지를 실현하고 있다. 가축은 사업의 중심이므로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한다는 것이다. 뉴질랜드 폰테라 지역은 목장부터 집유, 가공, 포장, 배송 단계별로 온실가스 감축전략을 실행하는 등 환경문제를 야기시키지 않도록 하고 있다. 아일

폭염 지나가 돼지 사료섭취량도 회복됐는데… 일교차 벌어지며 온도관리 소홀농장 피해 속출 여름철 면역력 저하 돈군 PRRS 위험성도 높아 양돈현장이 당초 예상보다 폭염의 피해로부터 일찍 벗어난 양상이다. 하지만 호흡기 질병 피해가 확산되며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양돈농가와 현장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부터 30℃를 훌쩍 넘는 폭염이 한풀 꺾이며 양돈현장의 사료섭취량도 정상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늦더위가 번식성적에 악영향을 미쳤던 지난해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한숨 돌리려는 양돈농가들에게 또 다른 고민거리가 생겼다. 일교차가 벌어지며 돈사내 온도관리에 소홀한 농장을 중심으로 호흡기 질병이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급성 흉막폐렴의 경우 올들어 특히 두드러지면서 비육구간의 폐사 사례도 빈번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큰 문제는 여름철 폭염속 돼지의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있는 만큼 본격적인 환절기로 접어들면서 PRRS의 위험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은 시기를 맞았다는 점이다. 도드람양돈농협 동물병원 정현규 원장은 “흉막폐렴에 PRRS까지 겹쳐질 경우 큰 피해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환절기 돈사온도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