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4.8℃
  • 구름조금서울 4.0℃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5.3℃
  • 맑음울산 5.6℃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7.2℃
  • 맑음제주 8.3℃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종합

스마트축산, 어디까지 왔나

스마트축사 도입 증가…대중화 위한 기술개발 필요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축산업계는 현재 세계 각국과의 FTA체결로 인해 축산 선진국들과의 무한경쟁 시대에 들어섰다. 경쟁력 확보가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상황. 본격적으로 관세가 철폐되는 향후 10년이 경쟁력 제고를 위한 중요한 시기라는 분석이다. 이 중 축산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축산은 생산성 향상과 악취, 질병 등 기존 축산 문제에 대한 효과적 대안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 스마트축산 도입 현황은 어떨까. 많은 농가들이 스마트축산에 대한 관심을 갖고 도입 농가도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보편화 되어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를 비롯한 관련 기관들이 최근 회의를 갖고 스마트축산의 중장기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스마트축산의 현재 문제점과 향후 과제는 어떠한 것이 있을까. 회의 내용을 정리해본다.


생산성 향상 중심 보급…악취 저감·질병 예방 등과 연계 부족
농식품부·농진청·농협 등 예산확대·장비 국산화·컨설팅 강화


#스마트축산 현황 및 문제점
현재 농장에 스마트시설을 도입한 스마트축사는 전국에 1천400여 농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2014년 23호에 불과했던 스마트축사는 2018년 기준 1천425농가로 조사되고 있다. 많은 농가들이 시설을 설치했고 많은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여러가지 문제점도 지적된다.
우선 대부분의 시설이 사료 자동급이기, 음수 관리기 등 생산성 향상 중심의 장비보급이 이뤄지다보니 악취저감·질병 발생 등 축산분야의 주요 쟁점들과 연계가 되지 않고 있다.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는 통합된 플랫폼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농장주는 시설별로 서로 다른 시스템을 이용해야 하는 불편함을 갖고 있으며 정보가 종합적으로 수집되지 못하다 보니 전후방산업과의 활용에도 한계가 있다.
컨설팅 분야도 아직 걸음마 수준이다. 농가들은 ICT 장비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할 수 밖에 없다. 이러한 농가들을 위해 노하우와 전문 지식을 전수해 줄 컨설턴트도 전국에 약 40여 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현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컨설팅 사업 역시 ICT 장비 소개 등 기초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평가다.


#기관별 추진과제는
농림축산식품부는 생산성 향상과 함께 악취저감 및 질병 예방도 가능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스마트축사의 개념을 자동화와 원격제어가 가능한 농장에서 데이터를 과학적으로 활용하는 농장으로 확대하는 한편 개체별로 수집되는 데이터를 통해 사양관리 정밀화, 가축건강에 대한 사전점검과 예방조치를 한다는 계산이다.
장비 지원범위도 생산성 향상에서 악취저감 및 질병예방까지 확대하고 약 3천784억원의 예산을 투입, 투자확대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2022년까지 스마트축사 5천750호 보급을 목표로 삼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ICT 기술의 농가보급 확대를 위해 자동화 장치 국산화 및 고도화를 추진한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젖소 로봇착유기를 국산화 해 노동력 절감을 위한 자동화 장치를 개발하고 한우, 젖소 생체정보를 활용한 정밀 사양 및 건강관리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농협은 IoT 센서를 이용, 가축생체정보를 활용한 실시간 스마트컨설팅을 실시한다. 한우번식우 생체정보 수집 센서를 활용한 발정·출산·질병 등을 원격으로 알려주는 데이터 기반 컨설팅 시스템을 구축하고 농협 현장인력 풀을 활용해 센서로부터 수집되는 이상패턴을 즉시 확인하고 피드백을 통해 프로그램의 정확도 제고 및 활용도 향상을 이끈다.
축산환경관리원의 경우 악취측정 ICT 기계와 장비의 설치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공동자원화시설의 ICT 기계와 장비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한돈팜스 등을 활용해 ICT 기계·장비 설치 농가의 생산성 정보를 분석하고 악취저감시설과 악취센서를 연계해 일정수치 이상의 악취가 발생할 경우 악취저감 시설 자동 가동으로 악취제어 자동화를 추진한다.
낙농진흥회도 농기평 연구과제로 낙농 ICT 데이터 표준화·융복합 및 데이터 공유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