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1℃
  • 흐림서울 25.6℃
  • 대전 21.5℃
  • 대구 20.3℃
  • 흐림울산 20.2℃
  • 광주 18.5℃
  • 맑음부산 20.6℃
  • 흐림고창 18.8℃
  • 제주 20.0℃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예고된 위기, 대비치 않으면 걷잡을 수 없다”

한우 수급관리 토론회서 선제적 대응방안 강조
“일시적 수요 요인 사라지면 가격 급락 불가피”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예고된 위기를 막을 대응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한우수급조절협의회는 지난 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한우수급관리 강화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 참석자들은 한우사육두수 증가에 따라 향후 위기가 찾아올 가능성이 높은 만큼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다.
발제에 나선 농촌경제연구원의 이형우 축산관측팀장은 “한우가격이 호황을 이어가는 것은 공급량 대비 수요량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육두수 증가가 예상되고 이에 상응하는 도축량 증가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재난지원금 같은 일시적 수요증가 요인이 사라질 경우 가격 조정의 국면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에 대한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이력제 자료를 기준으로 보면 올해 한우사육두수는 318만7천두까지 늘어나고, 2021년에는 329만두, 2022년에는 334만두까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도축두수 또한 올해 78만~79만두 수준에서 2021년에는 84만두내외, 2022년에는 91만~92만두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전망에 대해 생산자단체에서는 예고된 위기인 만큼 선제적 수급조절을 위한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우협회 김홍길 회장은 “이미 이와 유사한 토론회를 2~3년간 20회 이상 실시했다. 예고된 위기라고 보고, 생산자단체에서 선제적으로 수급조절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함께 고민하자고 수 없이 설득했다. 이젠 토론회가 아닌 실질적 대책에 나서야 한다. 위기가 예고된 만큼 미경산비육지원사업 같이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제도의 시행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GSnJ의 이정환 이사장은 “예고된 위기라는 생각에는 이견이 없는 것 같다. 다만 불안한 것은 그 위기를 적절히 제어할 수 있는 브레이크가 아직 없다는 것이다. 현재 미경산비육지원사업이나 송아지생산안정제 개선 등에 대한 추가 논의를 통해 적절한 브레이크를 준비하는 것이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