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21 (수)

  • 흐림동두천 -2.1℃
  • 흐림강릉 1.7℃
  • 흐림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9℃
  • 구름많음부산 2.4℃
  • 흐림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4℃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3.8℃
  • 흐림거제 0.8℃
기상청 제공

고병원성 AI 전국 확산 우려…차단방역 총력을

농식품부 “AI 발생농장 방역 미흡사례 다수 확인”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가 지난 1031일 전국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시기인 만큼 농장에서도 경각심을 갖고 고병원성 AI 발생 방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올 가을에는 과거 발생하지 않았던 경북 예천 지역에 이어 오리 사육이 많고 과거 자주 발생했던 충북 진천 지역의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고 충남, 인천, 경기, 경남, 전북의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되고 있다.

 

우리나라와 인접한 일본에서도 가나가와현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가 지난 925일 처음 확인된 이후 일본 전역의 야생조류에서 7건이 검출됐으며, 오키야마 현 구라시키 시의 산란계 농장과 훗카이도 아쓰마 정의 육계농장에서도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이번 발생은 일본 내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AI로는 가장 이른 시기에 발생한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야생조류와 가금농장에서 각각 1010일과 17일에 첫 발생했는데 이는 고병원성 AI가 국내에 최초로 발생한 지난 2003년 이래 가장 이른 시기에 발생한 사례다. 경상도 지역에서의 야생조류 AI 발생은 지난해보다 올해 약 한 달 가량 빠르게 검출됐다.

 

상황을 종합해볼 때 현재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퍼져 있을 우려가 높은 상황으로 오염원이 언제든지 농장에 유입되어 질병이 발생될 수 있는 상황이라는 것이 중수본의 판단이다.

 

특히 이번 고병원성 AI 발생농장에는 다수의 방역 미흡사례가 확인되면서 농장에서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에 발생한 농장은 농장 출입차량이 거점소독을 실시하지 않고 농장을 방문하거나 농장 출입자에 대한 대인소독 미실시, 방역복덧신 미착용, 농장 부출입구 발판소독조 미비치, 하나의 작업복장화로 전 축사 출입, 농장 사양관리 도구 바퀴 세척소독 미흡, 출입기록부 미작성 등의 사례가 확인됐다.

 

중수본은 오염원이 사람차량 등을 통해 농장 내부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의 자체적 방역 관리 및 소독방역시설의 정비와 보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현재 전국이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매우 높은 만큼 경각심을 갖고 AI 발생 방지를 위한 차단방역에 더욱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