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09 (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5.2℃
  • 연무서울 3.5℃
  • 흐림대전 0.7℃
  • 맑음대구 -1.9℃
  • 맑음울산 4.5℃
  • 흐림광주 2.0℃
  • 맑음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9.5℃
  • 흐림강화 3.2℃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세계 유제품 가격 2회 연속 하락

원유생산량 감소 및 수요 불안정 원인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세계 유제품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일 실시된 올해 첫 GDT(세계유제품경매)에서 유제품 가격이 전장대비 2.8% 떨어지며 2회 연속 하락한 것.

가격지수 또한 131포인트로 전장대비 29포인트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탈지분유가 톤당 2838달러(362만원)로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으며, 버터도 톤당 4479달러(571만원)2.8% 떨어지며 그 뒤를 이었다.

전지분유도 1.4% 하락한 톤당 3208달러(409만원)2회 연속 하락했으며, 등락을 거듭하던 체다치즈도 톤당 4690달러(598만원)2.7% 떨어지며 연속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업계관계자는 뉴질랜드 등 주요 유제품 수출국의 원유생산량 감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제 악화에 따른 유제품, 특히 전지분유 수요가 불안정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