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

축산법 개정안 마련…축산업계 이목 집중

농식품부 “축산업 육성 법률적 기반 최대한 확보”
축산 진흥·수급안정 근거 마련 등 업계 요구 반영 노력
“각론 세밀히 담아야…개별법 대체 역부족” 시각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축산법’ 개정안이 마련되면서 조만간 입법예고 될 것으로 알려지자 그 내용에 축산인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5월 2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한우법’에 대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건의하는 한편 ‘축산법’ 개정을 통해 한우농가를 지원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농식품부는 당시 축산농가 간 형평성이 저해되고, 현행 법체계(축산법)가 훼손될 우려가 있다며 그 배경을 밝혔다. 국회 논의 과정에서 여야 및 정부와의 충분한 대화와 타협 없이 야당에 의해 일방적으로 처리됐다는 점도 한 이유로 들었다. 
한우법이 아닌 ‘한우산업 발전대책’을 마련하되 22대 국회서 ‘축산법’ 개정을 통해 한우를 포함한 모든 축산농가를 지원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농식품부는 그 후속대책으로 최근 축산법 개정안을 마련하고 축산업계와 본격 협의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축산법 개정안에는 ▲축산업진흥 기본계획 수립 근거 마련 ▲토종가축의 정의 보완 ▲국가·지자체의 책무 규정 마련 ▲실태조사 및 축산업정보관리시스템 구축·운영 ▲수급안정사업 근거마련 ▲수출 진흥 ▲중소 축산농가 지원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농식품부는 한우·한돈법 등 제정 취지, 그 간 단체의 요구사항 및 축산정책 기본법적 성격 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우법과 한돈법 제정을 통해 축산농가들이 담으려고 했던 내용들을 최대한 반영했다는 것이다.
축산단체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전부는 아니더라도 축산농가들의 요구가 일부 반영된 것 같다. 축산농가 경영안정과 가축의 수급 조절, 자급률 확보 등 축산업 진흥 기본계획 수립과 이 과정에서 지자체 책무 규정, 실태조사 실시 등이 그 것”이라면서도 “다만 상위 법률에 담을 수 있는 수준의 구체적인 내용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축종별 개별법을 대체하기에는 역부족일 수 밖에 없다는 게 전반적인 시각이다.
축산업 규모가 크게 확대되며 한 개의 법률에 묶어 모든 축종의 발전을 도모하기에는 무리가 따를 수 밖에 없는 데다 각 축종별 다양성을 반영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한계가 있다는 분석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꼭 축종별 개별법이 아니더라도 축산법 개정을 통해 축산업을 보호 육성할 수 있는 법률적 기반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며 “농가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22대 국회가 개원된 상황이지만 여야의 원 구성 협상은 사실상 중단되며 국회가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따라서 축산법 개정안의 입법도 지체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관련 업계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 기사

더보기